경제 · 금융

"코스닥 투자자 세제 우대할것"

"코스닥 투자자 세제 우대할것" 金대통령 APEC 간담회 김대중 대통령은 15일 "앞으로 주식 투자자들에 대한 세제상의 우대조치 등을 통해 2부 주식시장(코스닥시장)의 수요기반을 확충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김 대통령은 이날 오후 브루나이의 수도 반다르 세리 베가완에서 열린 'APEC(아시아ㆍ태평양경제협력체) 기업인 자문위원회'와의 간담회에 참석, '신경제와 중소기업발전을 위한 제2부 주식시장의 역할제고 방안'이란 주제로 연설하는 가운데 이같이 밝혔다. 김 대통령은 특히 "기술력있는 유망 벤처기업에 대해 코스닥시장 등록요건을 완화하고 세제상의 인센티브를 부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정부 당국자는 "코스닥위원회가 시장등록 요건을 심리할 때 유망 벤처기업에 대해서는 심리기회를 우선적으로 부여하고 등록요건도 대폭 완화해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대통령은 또 APEC 회원국간 2부 주식시장 발전을 위한 협력체제를 구축, 벤처기업 활성화 및 2부 주식시장 육성에 관한 각국의 경험과 노하우를 상호 교환해나갈 것을 제안했다. 특히 역내 2부 주식시장간에 협의체 등을 상설 운영하고 상장, 공시, 매매체결, 전산 등 전문 분과위원회를 두되 증권시장의 통합화ㆍ세계화 추세에 부응해 회원국별로 관련규제 완화, 거래제도 및 전산의 표준화 방안을 강구하자고 제의했다. 김 대통령은 "한국의 경우 2부 주식시장인 코스닥시장은 벤처기업들에 대해 지난해 5조원, 올 10월까지 7조5천억원을 공급하는 등 안정적 자금지원을 통해 경제회복 및 신경제 발전의 기초를 마련했다"며 "벤처기업 수도 98년말 3천개에서 금년말까지 1만개로 증가하고 향후 3~4년내에 4만개 수준으로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는등 일자리 창출에도 크게 기여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황인선기자 his@sed.co.kr입력시간 2000/11/15 20:04 ◀ 이전화면

관련기사



황인선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