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한은총재 "3.4분기부터 내수경기 회복"

가계금융부채 하반기에 서서히 개선<br>경기부양적 저금리 기조 유지 필요

한은총재 "3.4분기부터 내수경기 회복" 가계금융부채 하반기에 서서히 개선경기부양적 저금리 기조 유지 필요 박승 한국은행 총재는 8일 "외부환경 변화로 경기회복 추세가 지체되고 있다"고 밝혔다. 박 총재는 이날 정례 금융통화위원회 회의후 기자 간담회에서 하반기 경기전망에 대해 "투자와 내수 부진 등 경제 성장에는 하방위험이 작용하고 유가, 원자재가등 물가에는 상방위험이 작용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총재는 하지만 "전체 경기가 하반기부터는 서서히 회복되고 내수 경기도 3.4분기에 마이너스에서 플러스로 돌아선 뒤 4.4분기에는 회복의 폭이 더 커질 것"으로전망했다. 박 총재는 이같은 전망을 근거로 "경제 성장률은 상반기보다 하반기에 더 낮아지겠지만 연간 전체로는 5%대의 성장이 가능하고 물가도 상반기보다 하반기에 오름세가 더 크겠지만 연간으로는 물가 목표치 유지가 가능할 것"으로 예상했다. 그는 "수출경기 호황과 내수경기 침체 등 경기 양극화가 진행되고 있어 콜금리를 동결했다"고 설명하고 "미국 등 많은 나라들이 금리를 올리고 있지만 우리는 아직 그럴 단계가 아니며 경기 부양적 저금리 기조를 유지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경기 양극화의 가장 큰 요인으로 가계의 금융부채를 지적하고 "작년 하반기부터 가계가 신규대출보다는 상환에 주력하고 있어 올 하반기부터는 가계의 금융부채도 서서히 개선될 것"으로 내다봤다. 그는 또 기업의 미진한 투자 문제에 대해서는 "기업이 국내에 투자할 수 있도록투자환경을 개선해주는 노력이 이뤄져야 한다"며 "고임금 자제, 투쟁적 노사관계 개선, 자유무역과 경제특구를 통한 시장 개방, 집단 이기주의와 욕구 분출 자제 등이필요하다"고 제시했다. 그는 투자환경 개선에 대해 "한마디로 땀은 더 흘리고 욕구는 줄여 경제 체질을산성에서 알카리성으로 바꿔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울=연합뉴스) 이상원기자 입력시간 : 2004-07-08 13:34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