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미내 한국어 확산운동/한통,후원사업 나서

한국통신은 미국 로스앤젤레스에 있는 비영리법인 SAT­Ⅱ 한국어진흥재단이 추진하고 있는 미국내 한국어 확산운동에 대한 후원사업에 나선다.한국통신은 현재 국제전화용 선불카드로 판매하고 있는 월드폰카드에 대해 한국어진흥재단과 위탁판매계약을 체결하고 판매수익금 중 10% 이상을 재단기금으로 기탁한다고 21일 밝혔다. 월드폰카드는 일반카드와는 달리 한국어진흥재단에서 주문받아 제작, 공급하며 카드 판매는 이 재단이 지정한 해외판매업체에서 하게 된다. SAT는 미국대학들이 학생들의 수능자격을 평가하기 위해 실시하는 수학능력시험이며 SAT­Ⅱ는 자연과학, 사회과학, 제2외국어를 평가하는 선택과목으로 한국어는 세계 9번째 대상언어로 채택되어 오는 11월 제 1회 한국어시험이 있을 예정이다. SAT­Ⅱ시험에 한국어가 완전 정착되기 위해서는 향후 5년간 매년 2천명 이상의 한국어 응시생이 있어야 하는데 이를 위해 한국어진흥재단에서는 미국내 고등학교에 한국어반이 개설되도록 한국어교사 양성, 교재개발, 어학실습실 마련 및 시험출제 등에 필요한 기금을 모금하고 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