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현대증권] 고객위험관리 서비스 등장

현대증권(대표 이익치)이 고객의 투자위험을 체계적으로 관리해주는 리스크매니지먼트 시스템을 내년초 전영업점에 도입할 예정이다.시스템 도입이 성공할 경우 고객들은 자산운용에 대해 체계적이고 과학적인 조언을 얻게된다. 증권업계는 현대의 시도가 성공하면 단순히 종목을 선정하고 추천하는데 그쳐온 국내 증권업계의 후진적인 영업관행이 완전히 뒤바뀔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27일 현대증권 고위관계자는 『위험관리시스템을 전영업점에 도입하는 것을 목표로 주식영업팀과 선물옵션팀을 미국에 파견, 월가의 전문가들과 시스템 사양에 대해 협의하고 있다』면서『빠르면 내년초 전영업점에서 리스크관리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국내 증권사에서 본사차원에서 리스크매니지먼트기법을 부분 도입한 경우는 있으나 대고객용 서비스의 개발을 시도하는 것은 현대증권이 처음이다. 이 관계자는 『메릴린치 증권은 상세한 설문조사를 통해 고객의 투자성향, 목표, 자산규모 등을 완전히 파악한다음 이를 토대로 위험을 줄일수 있는 완벽한 컨설팅 서비스를 제공한다』면서『이번 시스템 도입은 이같은 방향으로 나아가기 위한 전단계』라고 설명했다. 현대측은 이같은 시스템을 도입하고 완전히 운용하는데 수백만달러가 소요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올들어 수익증권 영업에 주력해온 현대증권이 리스크 관리 시스템 도입을 추진해온 것은 지난해부터다. 당시 터틀(TURTLE)매니지먼트 시스템을 보급하기 위해 내한했던 터틀 회사의 얼.키퍼(T.ERLE KEEFER)이사는 현대증권 영업점을 방문하고 보다 체계적인 영업행태를 고안할것을 조언했다. 현대증권은 당시에는 미온적인 반응을 보였으나 키퍼씨가 보급한 터틀시스템을 운용한 결과 불과 4명의 선물운용역이 1년동안 46억원이나 벌어들이자 도입방침을 결정했다. 현대는 터틀시스템사를 방문, 선물뿐만 아니라 주식에 대해서도 위험을 관리해주는 시스템개발을 요청했다. 또한 메릴린치, 골드만삭스사 등을 방문, 위험관리 시스템의 운용행태를 견학했다. 【강용운】 <대/입/합/격/자/발/표 700-2300, 2221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