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법무부] 검사 집단행동 강력 대응키로

법무부와 검찰은 2일 일선검사들의 집단행동관련, 강력대응 방침을 밝히는 한편 전국 차장·수석검사회의를 긴급소집하는등 사태수습에 나섰다.박상천(朴相千)법무부장관은 이날 법조비리근절 대책방안 발표에 앞서 『최근 일선검사들의 집단행동은 도저히 묵과할 수없다』며 『검찰총장의 사퇴요구는 절대 있을 수없는 일』이라고 강력대응 방침을 밝혓다. 대검은 이날 오후 3시 서울·부산·인천지검 등의 평검사들이 김태정(金泰政)검찰총장의 거취표명등을 요구하며 연대서명을 하는등 집단행동에 돌입하자 전국 차장·수석검사회의를 긴급 소집하는등 본격적인 사태 수습에 나섰다. 일선 검사들이 수뇌부 사퇴 등을 요구하며 집단행동에 돌입하고 검찰 수뇌부가 전국의 평검사 대표들의 의견을 직접 수렴하는 자리를 만든 것은 검찰 사상 처음있는 일이다. 대검은 당초 이 회의를 3일 열 예정이었으나 서울지검의 소장검사들이 金총장의 거취표명 등을 요구하는 건의서를 돌려 연대서명을 받는등 집단행동이 확산될 조짐을 보이자 일정을 앞당겼다. 金총장은 이날 오전 이원성(李源性)대검차장 등 간부들에게 『차장·수석검사회의에서 평검사들이 자유롭게 의견을 개진할수 있는 여건을 만들어 주라』고 지시했다. 이날 회의에는 80여명이 참석했으며 대검측에서는 검사장급 이상간부들은 제외시키고 연구관들만 참석, 평검사들의 의견을 청취했다. 이에앞서 서울지검 소속 사시 27회이하 평검사 40여명은 1일 오후 검찰의 정치적 중립과 수뇌부의 거취표명등을 요구하는 건의서에 연대 서명, 박순용(朴舜用)서울지검장에게 전달했으며 이날 오전 대검에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부산지검 평검사 40여명도 지난 1일 金총장 사퇴요구등의 건의서를 작성, 이날 열린 전국 차장·수석검사회의를 통해 전달했으며 인천지검 각부 수석및 부부장급 검사들이 검사들이 모여 金총장 사퇴와 검찰개혁을 촉구하는 내용의 서명서를 작성했다.【윤종열 기자】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