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결혼정보업등 14개업종 ‘중요정보고시’ 실태점검

공정거래위원회는 20일부터 다음달 19일까지 4주간 상품권 등 모두 14개업종 70개업체를 대상으로 `중요한 표시ㆍ광고사항고시(중요정보고시)`의 이행실태점검에 들어간다고 19일 밝혔다. 점검대상업종은 상품권, 영화업, 화물차 운송업, 귀금속업, 할인카드업, 사진현상 및 촬영업, 결혼정보업, 주방용품, 체육시설운영업, 장의업, 부동산중개업, 산후조리원, 자동차부품, 공동주택업 등이다. 이들은 지난해 새로 고시대상에 포함되거나 고시이행률이 낮은 것으로 조사된 업종들이다. `중요정보고시`는 결함시 피해보상기준을 비롯, 상품과 서비스의 핵심정보 등 소비자들이 구매전 반드시 알아야 할 사항을 제품표시나 광고에 의무적으로 포함하도록 업종별로 항목을 정해 규제하고 있다. 현행 중요정보고시는 모두 3개분야, 22개업종을 대상으로 필수기재항목 47개를 규정하고 있다. <정승량기자 schung@sed.co.kr>

관련기사



정승량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