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경제·금융일반

'슬림형' 성장펀드 눈길 끈다

종목 압축형·삼성그룹 집중형등 수익률 상위권 랭크

변동성이 커지는 박스권 장세에서는 투자 종목 수가 많지 않아 빠른 대응이 가능한 ‘슬림’형 펀드가 유망한 것으로 조사됐다. 28일 자산운용업계과 하나대투증권에 따르면 국내 주식형펀드의 수익률 상위권은 이 같은 슬림형 펀드가 휩쓸고 있다. 우리투자증권에 따르면 지난 20일 기준 성장형펀드 수익률은 주간 단위로 0.62%, 1개월 단위로 2.44%를 기록하며 안정성장형 펀드와 안정형 펀드를 모두 제쳤다. 그러나 수익률은 일반 성장형 펀드라기보다는 투자종목 수를 대폭 줄인 슬림형 펀드 쪽이 더 높게 나타나고 있다. 26일 기준 국내 주식형 펀드 중 1개월 수익률 1위는 JP모간자산운용의 ‘JPMJF코리아트러스트주식종류자’펀드로 수익률은 5.6%대였다. 이 펀드는 3개월 기준으로도 가장 높은 수익률(5.1%)을 보이며 양호한 흐름을 이어가고 있다. 투자종목 수를 일반 주식형펀드의 절반가량인 30여개로 줄여 상승 가능성이 높은 종목에 집중한 게 수익률을 높인 비결이다. 삼성그룹주에만 투자하는 삼성그룹주펀드도 수익률 상위를 독식하고 있다. 한국투신운용의 ‘한국삼성그룹주식형자’펀드, ‘한국부자아빠삼성그룹주식’펀드 등 테마형 펀드는 일반 성장형펀드를 제치고 4.6~4.8%대 수익률(1개월)로 상위를 점유했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의 ‘미래에셋5대그룹대표주주식’형 펀드, ‘미래에셋드림타겟주식형’펀드도 4.0% 전후의 양호한 수익률로 상위권에 포함됐다. 이계웅 굿모닝신한증권 연구원은 “투자종목 수가 많지 않을 경우 많은 종목을 보유한 경우보다 종목별 차별화 장세에서 양호한 수익률을 낼 가능성이 있다”며 “특별한 주도주가 부각되지 않은 상황에서는 이 같은 펀드가 더욱 부각될 수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