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월요초대석/발자취] 재무부서 잔뼈굵은 정통관료 출신

금감위원.금감원부원장등 거쳐행시 8회 출신인 김 행장은 경북 예천 출신으로 서울상대를 나와 미 워싱턴대에서 경제학 석사학위를 땄으며 만 22세 되던 지난 70년 경제과학심의회의 사무관으로 관료생활을 시작했다. 이후 재무부 금융정책과장 등과 주영 재무관을 거쳐 96년 옛 재정경제원 국제금융증권 심의관 등을 거쳤으며 98년 3월부터 금융감독위원회 산하 증선위 상임위원으로 옮긴 후 차관보급인 금감위 상임위원으로 승진했다. 이어 지난해 2월부터 금융감독원 기획ㆍ관리담당 수석 부원장을 지내며 금감원의 안방 살림을 맡아왔다. 대인관계가 원만하고 포용력이 넓은 합리적인 성품으로 업무수행에서는 사리판단력과 결단력이 뛰어난 전형적인 외유내강형이다. 30여년 정통재무관료의 경륜과 금융현장에서의 다양한 경험을 바탕으로 은행업무를 수행, 이론과 실무를 겸비한 은행장으로 평가받고 있다. ▲경북 예천 출생(48년) ▲대창고 ▲서울대 상학과 졸업 ▲70년 행시 합격(8회) ▲70년 경제과학심의회의 사무관 ▲76년 재무부 국고국 사무관 ▲78년 국제금융국 사무관 ▲87년 손해보험과장 ▲90년 금융정책과장 ▲92년 주영국대사관 재무관 ▲96년 재정경제원 국민생활국장 ▲98년 금융감독위원회 증선위 상임위원 ▲99년 금융감독위원회 상임위원 ▲2000년 금융감독원 부원장 ▲2001년 기업은행장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