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전자정부 세계 5위

유엔평가, 작년 13위서 껑충

우리나라가 올해 전자정부에 대한 UN의 평가에서 지난해 세계 13위에서 세계 5위로 뛰어올랐다. 행정자치부는 13일 UN경제사회국(UNDESA)과 미국공공행정학회(ASPA)가 세계 191개 회원국을 대상으로 전자정부 수준을 계량해 비교 평가한 `전자정부준비지수'에서 우리나라가 0.8575점으로 세계 5위(아시아 1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UN은 이번 결과를 발표하면서 한국의 성과가 가장 주목할 만하다며 한국이 전자정부 확산 및 통합을 성공적으로 추진했다고 평가했다. 1위는 지난해에 이어 미국이 차지했고 덴마크ㆍ영국ㆍ스웨덴 등이 그 뒤를 이었으며 아시아 2위인 싱가포르는 8위를 기록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