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경제·금융일반

[유가증권시황] 건설·은행주 하락세 두드러져

코스피지수가 1,200선마저 내줬다. 17일 코스피지수는 전날보다 33.11포인트(2.73%) 급락한 1,180.67로 마감, 2005년 10월 31일(1,158.11)이후 3년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코스피지수는 미국 증시의 반등 소식에 31.37포인트(2.58%) 오른 1,245.15로 출발했으나 기관의 매도에 1,200선을 내준 뒤 순식간에 1,166.88까지 밀리기도 했다. 오후 들어 개인 매수에 힘입어 1,200선을 잠시 회복했지만 장 후반 외국인의 매도가 거세지면서 낙폭을 다시 늘렸다. 외국인이 사흘째 ‘팔자’에 나서며 4,954억원을 순매도했고 기관도 1,015억원의 매도 우위를 보였다. 반면 개인은 올들어 최대 수준인 5,732억원 어치를 순매수했다. 프로그램은 비차익거래를 중심으로 3,184억원의 순매수를 기록했다. 업종별로 섬유ㆍ의복(1.66%), 의료정밀(1.15%), 비금속광물(0.71%), 통신(0.45%)을 제외한 전 업종이 내린 가운데 건설(-7.60%), 은행(-7.54%), 운수장비(-7.51%), 기계(-5.33%) 등의 하락세가 두드러졌다. KB금융(-12.44%), 하나금융지주(-14.88%), 우리금융(-9.95%), 기업은행(-13.16%), 외환은행(-5.92%) 등 대형 은행주들도 국내 자금시장 경색에 대한 우려 속에 급락세를 이어갔다. 시가총액 상위종목 가운데 삼성전자(0.20%)와 SK텔레콤(1.84%), LG디스플레이(0.42%) 등이 올랐으나 한국전력(-7.98%), LG전자(-1.14%), 현대중공업(-11.02%) 등은 내렸다. 상한가 6개 종목을 포함해 354개 종목이 올랐으며, 하한가 17개 비롯해 481개 종목이 내렸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