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PDP TV시장 42인치→50인치 '이동중'

대형부문 PDP 유리한 고지…가격인하와 맞물려 대형화 추세 가속

PDP TV 가운데 `50인치'의 선호도가 가장 높은것으로 나타나 PDP TV 주력시장이 현 42인치에서 서서히 50인치대로 옮겨가게 될 지관심을 모으고 있다. 특히 내년부터 PDP TV 가격이 크게 떨어질 것으로 예상되는데다 업체들이 앞다퉈 대화면 PDP TV를 내놓고 있어 PDP TV 전체 시장의 성장세 속에 대형화 추세도 가속화될 전망이다. ◆42인치→50인치 `방향 이동'? 13일 업계에 따르면 LG전자가 최근 PDP TV 구입 예정자 453명을 대상으로 소비자 동향을 조사한 결과 선호하는 화면 크기는 50인치가 56.4%로 가장 높았고 △42인치 25.8% △60인치 17.8% 등의 순이었다. PDP TV 구매를 희망하는 이유로는 공간활용성(46.7%), 인테리어(40.0%), 디자인(35.6%) 등을 꼽았다. 벽걸이 형태(74.4%)가 스탠드(25.5%)보다 훨씬 인기가 높았고 스피커 일체형(31.2%)보다는 스피커 분리형(68.8%)이 선호도가 높았다. PDP TV 구매시 가장 큰 고려요인으로는 화질(62.2%), 가격(22.1%) 등을 들었다. 실제로 LG전자의 인치대별 PDP TV 판매 비중을 보면 42인치는 지난해 58%에서올해 53%로 낮아진 반면 52인치 판매는 36%에서 41%로 상승, 처음으로 40%대를 넘어섰다. 이와 함께 1-11월 일반 TV 판매대수는 작년 대비 22%정도 줄었으나 PDP TV는 63% 증가, 대화면 TV에 대한 수요는 증가세를 보였다. 삼성전자의 경우도 가정용을 기준으로 지난해에는 42인치대 50인치 비중이 7대3 가량이었으나 올해는 6대4 수준으로 50인치 구매율이 상승세를 나타냈다. 여전히 42인치 판매비중이 전체 PDP TV 시장내 50% 이상의 점유율로 독보적 위치를 차지하고 있으나 50인치 수요가 기존 42인치 수요를 상당부분 흡수하고 있어점차 50인치로 무게 중심이 옮겨가는 것이 아니냐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LG전자는 고객들의 인치대별 수요가 다양해지는 점을 감안, 매장 규모가 일정수준이상인 경우 모든 인치대의 PDP TV를 진열하도록 했으며 진열도 벽걸이 형태로바꾸고 있다. 또한 매장 규모가 작은 곳에서는 주력 전시 모델을 42인치에서 50인치로 교체하고 있다. 삼성전자도 50인치대 수요 확대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지난 10월말 디지털 튜너일체형 55인치 PDP TV(990만원대)를 새로 출시, 라인업을 보강했다. ◆대형화 추세 가속화될 듯 PDP 가격 인하 가속화 추세도 50인치 시장을 확대시키는 한 요인으로 작용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내년도부터 PDP 가격 하락폭이 커질 것으로 보여 PDP TV 시장이 전체적으로 성장하는 가운데 그만큼 대형화 추세에도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실제로 삼성SDI 배철한 부사장은 최근 "원가경쟁력 확보 등에 힘입어 42인치 HD급 PDP 모듈 가격이 올해 1천달러에서 내년에는 600달러로 40% 떨어질 것"이라며 "이에 따라 42인치 PDP TV는 올해 3천999달러에서 내년 2천499달러, 2006년 1천999달러, 2007년 1천499달러로 낮아질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 올해 각각 1만1천999달러와 5천999달러였던 63인치와 50인치 PDP TV는2005년 7천799달러와 4천499달러, 2007년 4천499달러와 1천999달러로 낮아질 것으로내다봤다. 기업 이미지와 미래 시장성을 고려한 초대형 PDP TV 출시 전략도 잇따르고 있다. LG전자는 지난달 세계 최대 크기인 71인치 PDP TV를 출시했다. 특히 가격이 무려 8천만원대를 호가, 눈길을 끌었다. 삼성전자도 내년 3월안에 80인치 PDP TV를 출시, `맞불'을 놓을 예정이다. 아직 가격은 정해지지 않았지만 4천만∼5천만원대로 책정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져 LG전자의 71인치와 맞물려 최종 가격산정 결과가 관심을 모으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소비자들의 대화면 욕구가 커지고 있는데다 가격 하락 속도도빨라지고 있어 기존 42인치와 함께 50인치 이상 PDP TV 부문도 크게 성장할 것"이라며 "LCD 가격 인하, 초슬림 브라운관 양산 등으로 디지털 TV 경쟁이 격화되겠지만 대형 부문에서는 당분간 PDP TV가 유리한 고지를 점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송수경 기자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