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LG전자, 홈시어터 공략 잰걸음

신제품 10여종 발표 판매망 확충등 마케팅 차별화LG전자가 홈시어터 신제품을 대거 내놓고 판매망을 강화하는 등 시장공략에 본격 나서고 있다. LG전자는 12일 서울 힐튼호텔 컨벤션센터에서 구자홍 LG전자 부회장과 임직원, 유통업체 사장단 등 4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LG 홈씨어터 신제품 발표회'를 갖고 프리미엄급 등 홈시어터 신제품 10여종을 선보였다. 구자홍 부회장은 이 자리에서 "올해는 홈시어터 대중화의 원년"이라며 "홈시어터는 홈 엔터테인먼트 사업으로서 뿐만 아니라 장기적으로는 LG의 비전을 실현할 홈 네트워크 사업의 중심축"이라고 강조했다. LG는 이번 신제품 출시를 계기로 마케팅을 강화, 국내외 홈시어터시장을 주도해나간다는 계획이다. 우선 제품 인지도 제고를 위해 전국 전문점과 계열 유통망인 하이프라자에 마련된 홈시어터 코너를 현재 200여개에서 내년까지 500여개로 대폭 늘리기로 했다. 또 백화점 로드쇼 등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전개해나갈 방침이다. 해외시장의 경우 지속적인 브랜드 마케팅과 함께 지역적 특성에 맞는 차별화된 특화마케팅을 펼치는 한편 유명 유통업체와의 전략적 제휴 등을 추진, 유통망을 확충하기로 했다. 이를 통해 LG전자는 내년에 국내시장의 50%, 해외시장의 25%를 차지, 홈시어터 시장을 선도해나갈 계획이다. 이날 소개된 홈시어터 신제품은 인테리어 감각의 JBL 스피커를 채용하는 등 성능과 디자인을 고급화하고 고객 계층별, 사용 형태별 다양한 제품구성으로 고객 선택의 폭과 만족도를 한차원 높였다고 LG전자는 설명했다. 프리미엄급은 60인치 벽걸이 TV(PDP TV)에 최고급 홈시어터 기기, 고급형은 56인치 HD급 프로젝션TV에 DVDㆍ앰프 등으로 구성, 30평형대 이상의 가정에 적합하다. 또 신혼부부를 겨냥한 보급형은 32인치 완전평면 TV에 콤비 홈시어터로 구성된 실속형이다. 가격은 프리미엄급 1,900만원대, 고급형 650만원대, 프로젝터 홈시어터 500만원대, 보급형 350만원대 등이다. 임석훈기자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