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경제·금융일반

게임빌, 3분기 매출 166억…전년비 66%↑ ‘사상최대’

게임빌은 3분기 사상최대 매출을 기록했다.

게임빌은 13일 3분기 매출이 전년 동기대비 66% 증가한 166억원,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이 각각 26%, 21% 증가한 56억원과 49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특히 3분기까지 누적 매출이 484억원을 기록하며, 작년 연간 매출이었던 428억원을 이미 넘어섰다.


게임빌은 ‘피싱마스터’ ‘몬스터워로드’ ‘킹덤로얄’ 등 소셜 및 네트워크 게임이 호조를 보이고 있고, 북미에 이어 일본 등 아시아지역에서도 동반 성장하며 글로벌 모바일게임사로서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관련기사



기존 ‘프로야구’ 및 ‘제노니아’ 시리즈의 꾸준한 성과와 함께 ‘피싱마스터’ ‘펀치히어로’ ‘몬스터워로드’ 등 신작들의 성과는 스포츠 및 RPG 장르의 명가인 게임빌의 위상을 더욱 공고히 하고 있다. 특히 올해 들어 본격 출시 및 서비스에 돌입한 소셜 및 네트워크 게임들이 3분기 매출 중 40%에 가까운 비중을 차지하면서 부각되고 있으며, 출시 이후 꾸준한 매출 실적을 보이고 있어 4분기에도 안정적인 매출 기반의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무엇보다 4분기에는 사상 최다의 게임이 출시될 예정이어서 성장세를 더할 전망이다. 자사의 간판 킬러 타이틀 쌍두마차인 ‘2013프로야구’와 ‘제노니아5’를 필두로 SNG, 대작 등 총망라된 다수의 게임들이 출시 예고되어 기대감이 일고 있다.

게임빌의 CFO인 이용국 부사장은 “모바일게임 시장은 급격한 성장과 함께 많은 변화를 맞이하고 있다”며 “시장 변화에 신속히 대응하고 내부 역량과 외부 역량의 시너지를 최대한 창출하는 전략을 바탕으로 앞으로도 지속 성장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강조했다.

게임빌은 최근 모바일게임 산업의 성장에 발 맞추어 연간 46종에 이르는 다양한 장르의 게임을 국내뿐 아니라 글로벌 시장에 적극 출시하고 글로벌 선두 모바일게임사의 입지를 견고히 하면서 역대 최대 실적 창출에 도전하고 있다.


이재유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