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이번주 '전면 개각'

경제팀 상당폭 교체…이기호수석등 비서실도 >>관련기사 김대중 대통령은 최근 권력형 비리의혹 제기에 따른 국정분위기 쇄신 차원에서 이번주 중 전면 개각을 단행할 방침이다. 청와대의 한 고위관계자는 27일 "김 대통령은 오는 2월4일부터 시작되는 각 부처 업무보고 전까지 개각을 단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대통령이 2월4일 업무보고 시작 이전에 개각을 단행하기로 한 것은 '이용호 게이트' 등 각종 비리사건으로 흐트러진 민심을 수습하고 새로운 분위기 속에서 국정운영에 전념하기 위한 포석이다. 특히 이번 개각은 DJP 공조 파기로 인해 김 대통령이 집권한 후 자력으로 내각을 구성하는 '첫 DJ 독자내각'이라는 성격을 지니게 된다는 점에서 조각 수준의 내각 교체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와 관련, "김 대통령이 국정쇄신 차원에서 개각을 단행하기로 한 만큼 이번 개각에서는 조각 수준의 물갈이가 예상된다"고 말했다. 외교안보팀의 경우 홍순영 통일부 장관을 포함, 대폭 바뀔 것으로 보이며 진념 부총리 겸 재정경제부 장관을 중심으로 한 경제팀도 상당 부분 교체될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 당적을 갖고 있는 장관들의 경우 1~2명을 제외하고는 거의 교체대상에 포함될 것으로 관측된다. 이한동 국무총리도 전면 개각이 이뤄질 경우 교체대상에 포함될 것으로 예상된다. 김 대통령은 내각개편과 함께 청와대 비서진에 대한 개편도 단행할 예정이다. 한편 김 대통령은 보물발굴 사업에 개입한 사실이 드러난 이기호 청와대 경제수석을 경질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여권 핵심관계자는 27일 "김 대통령은 내각개편과 함께 청와대 수석 비서진에 대한 인사도 단행할 것"이라며 "이 수석의 경우 법적인 책임을 묻기는 어렵지만 도덕적인 책임을 면하기 어려운 만큼 교체가 확실시된다"고 설명했다. 황인선기자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