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경제·금융일반

"4분기 지수 1,400 도달 전망"

메리츠증권은 4일 국내 증시가 4.4분기에도 강세를 지속, 연말까지 종합주가지수 1,400포인트에 도달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윤세욱 리서치센터장은 "세계경기는 고유가에도 불구하고 미국과 중국 주도하에고성장을 지속하며 국내 수출의 확대에 기여하고 있다. 특히 중국경제의 9% 넘는 고성장에 힘입어 우리나라 수출은 구조적인 확장국면에 진입했다"고 진단했다. 그는 이어 "내수경기 역시 회복세가 강하지 않지만 개선추세를 보이고 있는 등경기 선순환이 지속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윤 센터장은 "유가는 배럴당 60∼70달러대의 높은 수준을 유지하겠지만 유가를제외한 코어 인플레이션이 2%를 유지하면서 미국의 10년만기 국공채수익률은 4%대초반, 국내 3년만기 국공채수익률의 경우 4%대 후반에서 안정되는 등 저금리 기조도유지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 같은 경기회복과 저금리 기조에 힘입어 전세계적으로 기업의 수익성이개선되고 있다"며 "여기에 저금리 기조 유지로 주식상품의 투자매력이 확대되면서투자자금이 꾸준히 지속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윤 센터장은 "시장의 전반적인 상승세가 예상되는 가운데 특히 수출관련주와 금융주를 중심으로 매수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며 자동차, 조선, 정보통신(IT) 업종에대한 비중 확대 전략을 제시했다. (서울=연합뉴스) 김상훈 기자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