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최경주 공동 62위로 뒷걸음

취리히클래식 3R

상승세를 앞세워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취리히클래식 정상 복귀를 노린 최경주(40)의 계획에 차질이 빚어졌다. 최경주는 25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루이지애나주 뉴올리언스 인근 루이지애나TPC(파72ㆍ7,341야드)에서 열린 대회 3라운드에서 11번홀까지 돌면서 3타를 잃었다. 첫날 3타 차 공동 7위에 올랐던 그는 중간합계 1언더파를 기록하며 전날 공동 12위에서 공동 62위로 밀렸다. 선두 제이슨 본(미국ㆍ12언더파)에는 11타나 뒤졌다. 비가 내려 경기가 중단된 뒤 이튿날로 순연된 가운데 위창수(38)는 13번홀까지 1타를 줄여 공동 34위(4언더파)에 자리했다. 선두 본은 6번홀까지 버디와 보기를 1개씩 맞바꾸며 2위 알렉스 체카(독일) 등에 3타 앞섰다.

관련기사



박민영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