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경제·금융일반

동아제약, 바이오시밀러 시장 본격 진출

[송도에 글로벌 바이오 산업단지 조성] 동아제약이 일본 회사와 손잡고 바이오시밀러(특허가 만료된 바이오신약의 복제약)사업에 본격 진출한다. 동아제약은 29일 인천경제자유구청과 인천 경제 자유 구역 송도지구 내 14만5200㎡(약 4만4,000평) 부지에 항체의약품 바이오시밀러 공장을 포함한 대규모 글로벌 바이오 산업단지 조성을 위한 MOU(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앞서 동아제약은 14일 일본 메이지세이카파마와 바이오시밀러 개발에 관한 포괄적 업무제휴 계약을 체결했다. 이 계약에 따라 양사는 인천경제자유구역 송도지구 내 바이오시밀러 cGMP공장을 건설하기로 하고 상호 협력해 바이오시밀러 제품의 전세계 진출을 위해 연구, 개발, 생산, 판매를 진행할 예정이다. 또한 조인트벤처(JV) 설립에 대해서도 협의하고 있다. 동아제약은 우선 한해 수조원이 팔리는 유방암치료제 허셉틴을 포함한 3가지 바이오시밀러 제품을 개발 및 판매할 방침이다. 아제약은 오는 2017년 허셉틴의 바이오시밀러제품을 출시한다는 목표다. 이번에 건설하는 바이오의약품 공장은 기존의 바이오 의약품 공장과는 달리 투자비를 최소화 하면서도 다양한 제품을 유연하게 생산할 수 있는 방식으로 건설하여 투자대비 효율을 극대화할 예정이다. 김원배 동아제약 사장은 “송도에 바이오 최첨단 바이오 연구단지 조성을 통해 미래성장이 기대되는 바이오의약품의 개발 및 사업화 관련 상호 강점을 적극 활용해 시너지 효과를 높이고 기술과 인프라를 공유해 글로벌 시장 공략에 더욱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