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전국

르노심성차, 판매호조 '질풍노도'

7월 판매 전년 동월 대비 22.6% 상승

르노삼성차동차의 SM5 디젤 모델. (사진제공=르노삼성차)

르노삼성자동차는 7월 총 판매대수가 1만2,367대로 전년 동월 대비 22.6% 증가하는 등 하반기 들어 상승세가 지속 되고 있다고 1일 밝혔다.

르노삼성차에 따르면 지난 7월 내수 판매실적은 휴가와 부분파업 영향으로 인한 생산 차질에도 불구하고 6,040대를 판매, 전년대비 내수시장에서의 판매 상승세를 이어갔다. 특히, SM5는 지난 7월 초 선보인 SM5 디젤의 영향(누적 계약 3,200대)으로 SM5 플래티넘, SM5 TCE까지 실적이 개선되면서 올 들어 최고 판매를 달성했다.


휴가철을 맞아 SUV 형제들도 꾸준한 인기를 보이고 있다.

관련기사



QM5 Neo는 우수한 상품성을 내세워 꾸준한 실적을 내고 있으며, QM3 또한 7월 공급 물량이 적어 판매는 많지 않았지만 여전히 월 2,000대 가까운 계약실적을 보이며 인기를 끌고 있어 하반기 또한 내수 시장에서 효자 노릇을 톡톡히 할 것으로 보인다.

7월 수출 실적은 전월 대비 114% 늘어난 6,327대를 수출했다. QM5가 5,851대 수출되면서 실적을 이끌고 있다. 하반기 북미로 수출 예정인 로그 후속 모델의 생산이 본격적으로 시작된다면 올 한해 수출실적은 더욱 개선될 것으로 보인다.

르노삼성자동차 영업본부장 박동훈 부사장은 “이번 7월은 공장 휴가로 인한 생산일정 감소와 QM3의 수입물량 감소에도 불구하고 전년대비 늘어난 실적을 보이고 있다” 며, “이는 올 들어 영업담당들의 하고자 하는 열의와 최근 변해가는 회사의 모습을 방증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한 “앞으로 선보일 제품 또한 상품성 개선을 통해 고객들이 원하는 제품들을 선보이며 내수시장에서 점유율을 늘려갈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