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탈레반, 인질과 통화에 10만弗 요구"

아프간 대표 밝혀…한국 정부 "제의 받은적 없다" 부인

"탈레반, 인질과 통화에 10만弗 요구" 아프간 대표 밝혀…정부 "제의 받지못했지만 보도 확인중" 구동본기자 dbkoo@sed.co.kr 한국인 23명이 아프가니스탄에서 탈레반에 납치된 지 엿새째인 24일 납치범들이 한국 정부에 피랍자들과 직접전화통화하는 대가로 10만달러를 요구했다고 탈레반과 한국 협상대표단을 중재하고 있는 아프간 대표가 밝혔다. 그러나 한국 정부는 아직 탈레반 측으로부터 직접협상 의사나 협상 요구조건등에 대한 제의를 공식적으로 받지 못했다며 이 같은 주장을 부인했다. 아프간측 협상단의 일원인 코와자아마드 세데키는"이날 연락을 취해온 탈레반 측은 한국 정부가 인질들과 직접전화통화를 할 수 있도록 하는 조건으로 10만달러를 제시했다"고 전했다. 그는 또 한국 정부 대표단이 피랍 한국인들의 최근 모습을 담은 사진을 보기를 원한다면 같은 액수의 돈을 따로 내야한다는 탈레반 측 요구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정부의 한 당국자는 "우리측에 그런 요구가 전달된바없다"고 밝혔다. 다만 이당국자는"그런 보도가 있음에 유의하며 확인하고 있다"면서 "납치단체와 지속적인 접촉을 유지하며 해결을 위한 효과적 수단을 동원하고 있고 아프간 정부, 미국을 비롯한 우방국들과 긴밀한 협조·협력관계를 구축해 대응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사건해결 전망을 예단하기는 어렵다"면서 "현단계에서 낙관도 비관도 할 수 없으며 냉정한 대응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이당국자는 특히 "여러 경로를 통해 확인한 바에 따르면 현재 피랍자들은 안전하고 아픈 분도 없다"고 확인했다. 입력시간 : 2007/07/24 17:34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