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정태수 메모 수사촉구/국민회의·자민련

국민회의 자민련 등 야권은 5일 정태수씨 옥중메모 파문에 대해 논평을 내고 검찰의 즉각적인 수사를 촉구했다.국민회의 정동영 대변인은 『이 메모의 핵심은 정씨가 대선자금을 폭로하겠다고 시사하면서 옥중에서 신한국당 정권과 흥정을 벌이고 있는 것이고 신한국당 정권과 정씨는 분명히 공범관계』라고 주장했다. 자민련 김창영 부대변인도 『정씨 메모는 이번에도 신한국당 경선에서부터 억대의 돈을 뿌려 여당 대선에 기여하고 그 대가로 한보를 살리려는 음모를 보여주는 중대한 증거』라고 주장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