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경제·금융일반

한텍, CJ제일제당 미국법인에 174억 규모 농축결정설비 공급

산업용 플랜트 전문기업 한텍엔지니어링이 CJ바이오아메리카와 174억 규모 농축결정설비 공급계약을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매출액의 48.1%에 해당한다.

이번에 공급하게 되는 농축결정설비는 CJ제일제당의 미국 현지 법인인 CJ바이오아메리카(CJ BIO America, Inc.)의 라이신 생산 설비로 사용될 예정으로, CJ바이오아메리카는 지난해부터 바이오 사업을 강화하기 위해 3억달러를 들여 미국 아이오와주에 사료용 아미노산 생산 공장을 건설중이다.


이번에 공급하게 되는 설비들은 에너지절감 공정이 적용되었으며, 이 가운데 특히 MVR(Mechanical Vapor Recompressor) 방식의 농축설비는 일반적인 농축설비에 MVR기술을 적용해 에너지절감 효과를 극대화한 설비다. MVR기술은 제품의 농도를 높이는 농축과정에서 발생한 폐증기를 다시 한번 압축해 농축과정에 재활용한다. 이러한 과정을 거치게 되면 일반 농축설비에 비해 최대 90%이상까지 에너지절감이 가능해진다.

관련기사



이미 지난해 CJ제일제당의 중국 바이오법인인 CJ심양에 121억원 규모의 농축결정설비를 납품한 바 있는 한텍엔지니어링은 높은 에너지절감 기술력을 인정받아 추가적으로 공급 계약을 체결하게 됐다. 특히 이번 수주로 한텍엔지니어링은 세계 라이신 시장의 1/4을 점유하고 있는 미국에 처음으로 MVR 농축결정설비를 공급함으로써 북미, 유럽 시장 진출의 발판을 마련했다.

세계 라이신 시장은 약 30억 달러 규모로 국내에선 CJ제일제당이 독보적인 위치를 점유하고 있으며, 세계적으로 육류 소비가 증가하고 있어 축산 사료의 필수 아미노산인 라이신 공급 시장은 계속해서 성장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한텍 관계자는 “세계 라이신 시장의 지속적인 성장으로 높은 에너지절감 효율을 가진 한텍의 농축결정설비에 대한 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이번 수주를 발판삼아 에너지절감 설비의 해외시장 점유율을 높여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성시종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