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국제일반

기아차 쏘울, ‘아트카’로 다시 태어나다

스테판 사그마이스터 통해 예술작품으로 변신


기아자동차가 세계적인 그래픽 디자이너이면서 타이포그래피의 거장인 스테판 사그마이스터와의 콜라보레이션을 통해 ‘쏘울 아트카’를 선보인다고 20일 밝혔다.

기아차는 사그마이스터가 직접 디자인해 예술 작품으로 재탄생한 쏘울 아트카를 21일부터 11월25일까지 세종문화회관 1층에 전시한다.


쏘울 아트카는 ‘Light(양)’과 ‘Shadow(음)’이라는 콘셉트를 적용해 흑과 백이 대비를 이루는 타이포그래피 작품으로 새롭게 태어나 쏘울의 또다른 면모를 보여줄 것으로 기대된다.

관련기사



타이포그래피는 활자를 사용한 디자인 또는 조판 중심의 기술과 미학을 가리키는 말로 활판 인쇄술, 글자꼴의 디자인, 편집 디자인 등을 모두 포괄하는 총체적인 조형적 활동이다.

기아차는 이번 전시와 함께 9월27일, 10월11일, 11월1일 3회에 걸쳐 매회 40명씩 총 120명의 고객을 초청해 쏘울 아트카와 사그마이스터 전시를 단독 관람하면서 전문가 설명을 들을 수 있는 ‘고객초청 특별 도슨트 프로그램’도 진행할 예정이다.

기아차는 전시에 앞서 이날 저녁에는 한국외대 미네르바홀 오디토리움에서 사그마이스터가 직접 강연자로 나서는 디자인 토크 콘서트를 진행한다. 건축가 김원철씨와 배우 최여진씨도 강사로 초청해 ‘사람과 디자인’을 주제로 한 다양한 디자인분야 명사들의 강연을 진행한다.


김광수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