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경제·금융일반

한신정 평가… "시중銀 부실대출 최악땐 54兆"

건설·반도체·철강등 전업종 건전성 크게 나빠져


현재의 경제위기가 장기화되면 국내 7대 시중은행의 부실여신이 최악의 경우 현재의 6배인 54조여원에 이를 것이라는 예상이 나왔다. 실제 건설ㆍ부동산ㆍ조선을 비롯해 반도체ㆍ철강 등 전업종의 건전성이 1년전에 비해 크게 악화되면서 국내 시중은행의 부실자산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금융계에 따르면 한신정평가가 국민ㆍ신한ㆍ우리ㆍ하나ㆍ외환은행 등 국내 7개 은행을 대상으로 추가 자본확충이 없을 경우 최악의 시나리오(여신성장성 5%, 추가부실 발생비율 5%)를 적용해 스트레스 테스트를 실시한 결과, 7개 은행의 고정이하여신이 지난해 말 9조1,000억원에서 올해말 54조8,000억원으로 급증할 것으로 분석됐다. 아울러 7개 은행의 부실대출(고정이하여신)비율도 1.2%에서 6.6%로 상승했다. 또 7대 시중은행의 국제결제은행 자기자본(BIS)비율은 지난해말 평균 12.6%에서 7.8%수준으로 대폭 하락할 전망이다. 실제로 국내 시중은행의 부실 자산이 급증하면서 금융 건전성을 위협하고 있다. 연체율이 치솟고 있는 중소기업 여신의 고정이하비율은 지난해 말 현재 2.1%로 1년 전보다 1.03%포인트나 급등해 3조4,000억원 늘었다. 7개 은행의 총 여신의 고정이하비율은 1.2%로 1년 전인 2007년말보다 0.43%포인트 상승했다. 부실자산규모로만 4조2,000억원 증가했다. 은행별 중소기업여신 고정이하비율은 국민은행이 같은 기간 1.5%포인트 증가한 2.5%를 기록했고 ▦신한은행 1.4%(0.5%포인트) ▦우리은행 2.15(1.2%포인트) ▦하나은행2.2%(1.0%포인트) ▦SC제일은행3.6%(0.4%포인트) 등이었다. 업종별로도 2007년에 비해 전 업종의 건전성 악화가 진행된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건설과 부동산서비스, 조선, 반도체, 철강 업종의 건전성 악화정도가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건설업종의 고정이하여신 비율은 지난해 12월말 현재 3.2%로 전년 동기 대비 2.0%포인트 급등했다. 부동산 역시 1.6%로 같은 기간 두 배나 늘었다. 조선업종의 경우 2007년말에는 고정이하여신이 없었으나 1년 새 1.4%로 증가했다. 반도체 역시 2007년말 2.7%에서 2008년말 4.2%로 1.5%포인트 늘어났다. 이강욱 한신정평가 연구원은 "글로벌 금융위기와 이에 따른 경기침체가 지속되면서 실질 부실여신 규모인 고정이하여신비율이 상승 추세를 보였다"며 "정부의 자본확충펀드를 적극 활용하는 등 건전성 악화를 막을 수 있는 선제적인 기업 구조조정과 자본확충이 이뤄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