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차명계좌로 거액예금 유치/10여개 시은지점/당국,조사 착수

◎사채업자 등 명의 개설해줘은행 지점장들이 사채 브로커 등의 신분증을 이용해 차명계좌를 만들어주는 방법으로 거액예금을 예치해온 사실이 드러나 금융당국이 조사에 착수했다. 재정경제원과 은행감독원 등은 21일 10여개 시중은행 지점들이 남의 이름을 빌려 거액예금을 분산예치해주는 합의차명방식으로 거액예금을 유치해온 사실을 밝혀내고 이들 지점에 대한 특별조사에 착수키로 했다.<관련기사 3면> 시중은행들은 이날 이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어느 은행의 지점들이 관련됐는지에 대해 촉각을 곤두세우는등 비상이 걸렸다. 당국은 특히 이들 지점장들이 차명계좌 개설용 주민등록증과 차명자 리스트까지 갖고 있었던 점을 감안, 지점장들이 이미 여러차례 차명계좌를 만들어왔으며 다른 은행 지점들도 이같은 방법으로 합의차명계좌를 만들어왔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검사를 확대할 방침이다.<권홍우>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