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국제일반

유럽증시, 스페인 신용등급 강등으로 하락 출발

유럽 증시가 국제유가 급등에 무디스의 스페인 국가신용등급 강등까지 겹치면서 10일(현지시간) 하락세로 출발했다. 이날 영국 런던증권거래소의 FTSE 100 지수는 전일보다 0.85% 내린 5,886.97로 장을 시작했다. 독일 프랑크푸르트증권거래소의 DAX 30 지수는 0.74% 하락한 7,078.69, 프랑스 파리증권거래소의 CAC 40 지수도 0.81% 하락한 3,961.37로 출발했다. 무디스는 이날 스페인의 공공부채 문제를 들어 국가신용등급을 한 단계 떨어뜨렸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