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세계 최고수준 다큐 즐기세요

EBS, 27일부터 국제다큐멘터리 페스티벌 개최


EBS가 ‘제4회 국제다큐멘터리 페스티벌(EIDF 2007)’을 오는 27일부터 9월2일까지 개최한다. ‘사람과 사람, 공존을 위한 대화’라는 주제로 열리는 이번 행사는 세계 최고 수준의 다큐멘터리들을 집중적으로 소개한다. 올해는 총 35개국에서 58편의 다큐멘터리가 출품됐으며 경쟁 부문(심사위원장 제프리 길모어)인 페스티벌 초이스와 비경쟁 부문인 다큐멘터리 최전선, 가족의 의미 등 총 9개 섹션으로 구성됐다. EBS는 27~31일에는 오전10시부터 총 8시간, 주말인 9월1~2일에는 오전8시부터 총 14~15 시간 동안 TV를 통해 다큐멘터리를 내보낸다. ‘미리키타니의 고양이’, ‘살기 위하여-어부로 살고 싶다’ 등 12편의 경쟁 부문 출품작들은 27~31일 오후8시20분부터 5일에 걸쳐 전파를 탄다. 올해부터는 외부 상영도 늘려 기존의 EBS Space 공연장(27~9월1일)은 물론 코엑스 메가박스(29~30일), 연세대 CJ-inD관(27~31일), 대안공간 루프(30~31일), 아트스페이스 카메라타(28~9월2일)에서 다큐멘터리를 볼 수 있다. 특히 EBS는 국내 다큐멘터리 진흥을 위해 이번 행사부터 한국독립다큐멘터리라는 비경쟁 부문을 신설, ‘힘들지? 아니에요~’, ‘소풍’, ‘007 수퍼맨의 귀향’, ‘백두산 호랑이를 찾아서’ 등 4편의 국산 다큐멘터리를 선보인다. 각종 특별 행사도 펼쳐진다. 세계적인 거장 감독들의 제작 경험 등을 들어보는 ‘EIDF 마스터 클래스’는 28~30일 오후1시30분 EBS Space에서 열린다. 또 27~30일 오후1시 EBS 5 스튜디오에서는 ‘독립다큐멘터리와 방송의 공공성’ 등을 주제로 한 ‘EIDF 2007 포럼’이 개최된다. 형건 EBS 국제다큐사무국 국장은 “‘마이클 무어 뒤집어 보기’, ‘18kg의 사랑’, ‘신의 물방울, 몬도비노’ 등 눈에 띄는 작품이 많다”며 “시청자들이 좋아하고 쉽게 다가갈 수 있는 작품들을 많이 뽑았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