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한보철강 연내매각 가능"

자산공사 사장, 분리·일괄 구분않고 매각추진정재룡 한국자산관리공사 사장은 22일 "최근 미국유수의 투자은행을 매각 주간사로 선정했다"며 "매각협상대상자들의 실사 등 향후 일정 등을 감안할 때 6개월 이내에 한보철강 매각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정 사장은 "최근 세계철강산업 시설공급은 초과상태이지만 동남아와 남미,중국등에서 일부 신규시설투자 수요가 생기고 있어 한보철강의 현재 상태를 감안할때 매각 가능성이 높다고 본다"고 설명했다. 정 사장은 그러나 "한보철강 매각과 관련된 협상시한이나 목표가격 등을 미리 정해 놓지 않고 협상자체에 충실할 계획"이라며 "중요한 것은 무엇보다 되도록 높은가격에 매각되도록 해야한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 사장은 따라서 "한보철강은 일괄매각이나 분리매각 등 매각방법에 구애 받지않고 기업가치를 가장 높게 인정해주는 곳에 매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는 그러나 "일괄매각의 경우 국내 철강산업 등을 감안할 때 국내 매각은 어려울 것으로 보이지만 분리매각의 경우는 국내업체도 대상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 사장은 기업구조조정투자회사(CRV)와 관련, "일단 3개 CRV를 만들 계획이며 공사와 외국계 투자회사가 각각 3억달러씩 투자한 2개 펀드는 이미 만들어놓은 상태"라며 "나머지 1개 펀드도 외국계 투자처를 찾고 있는 중"이라고 말했다. 그는 "공사가 참여하는 1호 CRV는 다이너스클럽코리아가 될 것으로 보인다"며 "2호부터는 재정경제부 질의결과 반드시 워크아웃(기업개선작업)중인 기업이 아니어도 된다는 유권해석을 받은 만큼 한신공영이나 쌍방울 등 화의나 법정관리중인 기업중에서도 CRV대상기업을 찾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서울=연합뉴스) 임상수기자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