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女근로자 임금 男64% 불과

월평균 95만원…남자보다 50여만원이나 적어여성 근로자의 임금이 남성 근로자의 64.8% 수준에 불과한 것으로 조사됐다. 노동부가 19일 상용근로자 5인이상 사업체 가운데 5,400개 표본사업체를 대상으로 임금구조를 조사한 결과 여성 근로자의 월 평균 임금은 95만4,000원으로 남성 근로자의 147만4,000원의 64.8% 수준이었다. 여성 근로자의 임금이 남성 근로자의 55% 수준이던 지난 90년에 비해 격차는 10% 포인트 가량 줄어들었지만 남녀 임금 차이는 여전히 상당한 것으로 분석됐다. 학력별로 보면 고졸 임금을 100으로 했을 때 대졸이상 임금은 150.9 였으며, 전문대졸은 103.4, 중졸이하는 87.8였다. 지난 90년에는 고졸 임금을 100으로 했을 때 대졸이상은 174.6, 전문대졸은 116.7, 종졸이하는 87.7로 학력별 임금 격차는 다소 감소했다. 또한 10년이상 근로자의 임금이 1년미만 근로자의 임금에 비해 두배 가량(91.6%) 많았으며, 사업체 규모별로는 500인 이상 대기업의 임금이 10인이상 30인 미만 중소기업 임금 보다 26.5% 높았다. 이밖에 학력별 근로자 분포는 고졸(47.4%), 대졸이상(24%), 중졸이하(15.2%), 전문대졸(13.4%) 순으로 지난 90년의 고졸(48.2%), 대졸이상(14.4%), 중졸이하(31.%), 전문대졸(6.2%)에 비해 전문대졸 이상이 2배 가량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근로자의 평균연령은 남자 37.8세, 여자 32.7세이며, 성별 근속년수는 남자가 6.4년, 여자가 4년으로 집계됐다. 박상영기자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