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경제·금융일반

쌍용건설 매각 다시 유찰

캠코, 수의 계약 가능성

자산관리공사(캠코)가 매각을 추진 중인 쌍용건설이 또다시 유찰됐다. 캠코는 이달 중순 다시 재매각을 추진하되 여의치 않을 경우 수의계약을 진행할 계획이다.


8일 캠코에 따르면 쌍용건설 최종입찰대상자로 선정된 2곳 가운데 한 곳이 최근 입찰을 포기하며 유효입찰이 깨졌다. 이에 따라 캠코는 9일 쌍용건설 지분 매각에 대한 재공고를 낼 방침이다.

관련기사



캠코는 지난달 예비 입찰자 3개사 가운데 외국계 기업인 M+W(독일)과 쉬온(홍콩) 등 2곳을 최종입찰대상자로 선정해 예비실사를 진행했지만 최근 이들 중 1곳이 내부사정을 이유로 최종입찰 참여 포기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캠코는 이달 중순 다시 예비입찰을 진행할 예정이다. 다만 유효입찰이 성립하지 않을 경우 수의계약을 추진하기로 했다. 캠코의 한 관계자는 "국가계약법을 적용해 신속한 매각을 추진함으로써 쌍용건설의 중장기 발전이 이뤄질 수 있는 토대를 구축해야 한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캠코는 올해 초에도 쌍용건설 매각을 진행했지만 예비입찰에 1개사만 참가, 유효경쟁을 충족하지 못해 매각이 무산됐다.


이연선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