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국제일반

EU-이란 核회담 또 연기

이란대표단 암살 우려에 11일로 미뤄

이란과 유럽연합(EU)간 이란 핵 관련 브뤼셀 회담이 이란 대표단에 대한 암살 가능성이 제기되면서 또 다시 미뤄졌다. 이란 관영 IRNA 통신은 5일(현지시간) 정통한 외교 소식통을 인용, 이란측은 회담 장소인 브뤼셀에서 자국 회담 대표단을 노리는 암살단이 있다는 우려를 EU측으로부터 전달받고 이날 대표단의 브뤼셀 출발계획을 취소했다며 암살우려에 대한 적절한 조치를 했다는 EU측 통보를 받고 회담일자를 11일로 결정했다고 보도했다. 알리 라리자니 이란 핵 협상 대표와 하비에르 솔라나 EU 외교정책 대표는 당초 5일 브뤼셀 회담을 개최하려다 6일로 하루 연기했었다. 이란 측은 공식적으로는 이라크에 본부를 둔 무장단체와 연계된 이란저항국민회의(NCRI)의 전 의장 마리암 라자비가 벨기에에 있을 수 있다는 가능성 때문에 브뤼셀 회담을 취소했다고 이란의 ISNA 통신이 전했다. EU와 미국이 불법단체로 규정하고 있는 NCRI를 이끌고 있는 라자비는 프랑스에서 활동하고 있는 이란 정권에 대한 대표적 비판론자 중 한명이다. 한편 콘돌리자 라이스 미국 국무장관은 5일 러시아 상트 페테르부르크에서 G8(G7+러시아) 정상회담이 열리는 7월15일 이전까지 이란이 인센티브안을 수용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란은 구체적인 수용일자를 설정하는데 반대하고 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