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현대, 동양증권 고발키로

현대투신은 28일 자금위기설 등의 루머를 증권가에 유포시킨 동양증권에 대해 금명간 신용훼손과 증권거래법 위반등 혐의로 검찰에 고발키로 했다고 밝혔다.현대투신 고위관계자는 “동양증권이 현대의 자금사정을 제대로 파악하지도 않고 자금위기설 등 왜곡된 정보를 고의적으로 시장에 유통시켜 현대가 막대한 신용피해를 입었다”며 “금융감독원 등 관계당국이 자체고발을 유도하고 있는 만큼 금명간 법률검토를 거쳐 수사기관에 정식 고발조치하겠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동양증권 외에도 주식시장에 자금위기설과 음해성 루머를 퍼뜨린 진원지가 확인될 경우 지체없이 민·형사적 대응을 취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검찰은 현대 자금위기설 유포를 계기로 대기업 부도설 등의 악성루머를 유포하고 유언비어를 조작하는 행위에 대해 철저히 진원지를 추적, 관련사범을 엄단한다는 방침을 세운 것으로 알려졌다. 박정규기자JKPARK@HK.CO.KR 입력시간 2000/04/28 15:15

관련기사



박정규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