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오양수산 前 부회장 '상속 분쟁' 2심도 패소

김명환 오양수산 전 부회장이 27억여원의 채권 상속분쟁 2심에서도 패소해 어머니와 형제들에게 재산을 분할해야 할 처지에 놓였다. 서울고법 민사5부(부장판사 황한식)는 김 전 부회장의 어머니 최모씨와 형제 등 6명이 김 전 부회장을 상대로 낸 채권양도청구 소송에서 1심과 같이 원고승소 판결했다고 22일 밝혔다. 회사 창업주인 고(故) 김성수 전 회장은 지난 1977년부터 삼성증권ㆍ현대증권ㆍ수산업형동조합의 채권 27억여원을 장남인 김 전 부회장의 명의로 관리해왔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