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기업

'사계절 가전'으로 진화한 LG 에어컨

인체감지 센서로 맞춤형 바람 솔솔… 공기청정·제습기능도 갖춰

2016년형 신제품 22종 출시

'LG 휘센 듀얼 에어컨5
조성진(왼쪽 두번째) LG전자 H&A사업본부장과 최상규(오른쪽 두번째) 한국영업본부장이 12일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열린 'LG휘센 듀얼 에어컨' 출시 행사에서 신제품을 소개하고 있다./이호재기자

LG전자가 인체감지 카메라로 맞춤형 바람을 내보내는 신제품 '휘센 듀얼 에어컨'을 내놓았다. 이 에어컨은 공기청정기·제습 기능도 갖춰 1년 내내 사용 가능하다.

12일 LG전자는 휘센 듀얼 에어컨을 비롯한 2016년형 에어컨 신제품 22종을 출시했다.

조성진 H&A사업본부장은 이날 간담회를 갖고 "하나의 몸체에 2개 에어컨 듀얼 시스템을 탑재해 인체감지 센서를 기반으로 바람 방향과 세기가 자동조절되는 '휘센 듀얼 에어컨'을 출시한다"며 "특히 전기료 걱정 없이 1년 내내 자유자재 바꿔쓸 수 있도록 에어컨의 사용 패러다임을 바꾸고자 한다"고 밝혔다.

휘센 듀얼 에어컨의 '스마트 듀얼 맞춤 냉방' 기능은 실내 상황을 파악, 바람의 세기와 방향을 자동으로 설정해 맞춤형 바람을 내보낸다. 이를 위해 최대 5m 거리, 좌우 최대 105도 범위까지 사람의 수와 위치, 활동량 등을 감지하는 인체감지 카메라를 달았다. 예컨대 거실에 있는 사람에게는 한 토출구에서 약한 바람을 내보내고 멀리 떨어진 주방에 있는 사람에게는 다른 토출구에서 강한 바람을 보내는 식이다.

'스마트 듀얼 절전 냉방'은 토출구 하나만 사용해 전력소비량을 최대 50.3% 줄일 수도 있다.

또 공기청정기와 제습 기능을 갖춰 토털 에어 솔루션을 제공한다는 게 이번 신제품의 목표다. 실내 공기 상태를 감지해 자동으로 공기를 깨끗하게 해주는 '365 공기청정 시스템'을 탑재, 초미세먼지를 99.9%까지 제거할 수 있다. 하루에 100ℓ까지 가능한 강력한 제습 기능도 갖췄다. 습도 센서를 갖추고 있고 열교환기를 자동으로 건조해 에어컨에서 불쾌한 냄새가 나지 않도록 해준다.

조 사장은 "황사 등으로 인해 봄가을 실내 공기 관리에 대한 민감도가 커지는 상황에서 여름 한철 쓰고 자리만 차지하는 에어컨이 아니라 사계절 실내 공기를 관리해주는 원스톱 토털 건강 가전을 원하는 고객들의 수요를 반영해 기획했다"고 설명했다.

휘센 듀얼 에어컨은 스마트홈 서비스와도 연동, 실시간으로 원격 제어도 가능하다. LG전자는 올해부터 스마트 기능을 지원하는 냉장고·세탁기·에어컨·로봇청소기 등을 스마트홈 서비스인 '스마트 씽큐(SmartThinQ)'와 모두 연동시킬 예정이다. 이에 따라 스마트폰으로 에어컨을 제어하고 실내 공기 상태, 에너지 사용량, 필터 교체 주기 등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에어컨 신제품 총 22종의 출하가격은 210만∼650만원이며 신제품 출시를 기념해 이달 15일부터 3월 말까지 프로모션이 진행된다. 구입 제품에 따라 최대 70만원의 캐시백 혜택 또는 사은품을 제공하고 공기청정 필터를 무료로 교환할 수 있는 쿠폰도 준다.


관련기사



이혜진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