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경제동향

두바이유 배럴당 22달러…13년 만에 최저치

WTI·브렌트유는 동반 상승

..


경제제재가 해제된 이란의 증산 우려에 두바이유가 연일 하락하고 있다.


한국석유공사 페트로넷은 21일(현지시간) 두바이유 현물가격이 전 거래일보다 0.53달러 하락한 22.83달러로 거래를 마쳤다고 밝혔다. 이는 2003년 4월 30일(22.80달러) 이후 12년 9개월 만에 가장 낮은 금액이다.

관련기사



반면 서부텍사스산원유(WTI)와 북해산 브렌트유는 상승했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WTI선물은 전날보다 1.18달러 오른 29.53달러로 장을 마쳤다. 브렌트유도 런던 ICE 선물시장에서 1.37달러 상승한 29.25달러로 마감했다.

전날 유럽중앙은행(ECB)이 금리를 동결한 데 더해 추가 부양책을 시사하면서 유가가 반등했다.


구경우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