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스포츠 스포츠

[리우D-30]수상종목 선수, 극한직업으로 분류해야 할 판

"하얗던 보트가 누렇게" 악몽의 과나바라만

요트 조정 등 수상종목 경기장 여전히 '더러운 화장실' 수준

리우올림픽 수상종목이 열릴 과나바라만. /리우데자네이루=AP연합뉴스리우올림픽 수상종목이 열릴 과나바라만. /리우데자네이루=AP연합뉴스




리우올림픽에서 수상종목 선수는 극한직업으로 분류해야 할 판이다. 경쟁 선수 외에도 악취에 오염물질까지 상대해야 하기 때문이다.


특히 수상 경기가 열릴 과나바라만의 수질오염은 각국 선수들의 ‘체험기’를 통해 1년여 전부터 큰 문제로 떠올랐다. 테스트 이벤트(올림픽 사전점검대회)에 출전한 윈드서핑 한국 대표팀 선수가 경기 중 고열과 구토 증세를 호소해 병원으로 옮겨지기도 했다. 리우 지역 생활하수는 과나바라만으로 그대로 흘러 들어간다. 선수들은 물에서 악취가 진동하고 부유물도 많다며 불만을 터뜨렸다. 실제로 수질 샘플에서 슈퍼박테리아가 검출되기도 했다.

관련기사



당시 조직위는 “수질오염 문제는 이전 올림픽 때도 제기됐던 문제”라며 “올림픽 전까지 오염물질을 80%가량 제거하겠다”고 약속했지만 개막을 한 달 앞둔 지금까지도 수질은 나아지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조직위는 눈에 보이는 쓰레기만 건져낼 뿐 근본적인 해결책에 접근하지 못하고 있다.

현지에서 훈련 중인 선수들은 “수면에 기름 막이 떠다녀 한 번 연습하고 오면 하얗던 보트가 완전히 누렇게 변한다”고 밝혔다. 핀란드 요트 대표팀의 한 선수는 5일 AP통신에 “이런 현상은 본 적이 없다. 바다 전체가 더러워 피해 다니는 것도 불가능하다”고 털어놓았다. “보트가 화장실에 들어갔다 나온 꼴이다” “죽은 물고기도 여기저기 떠 다닌다” 등 최악이라는 반응들뿐이다. 과나바라만에서는 요트, 조정, 카누, 오픈워터 수영 등이 열린다.

양준호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 태그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