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국민안전처 "폭우로 나흘간 4명 실종 61명 대피"

전국에 장마전선 영향으로 집중 호우가 쏟아진 지 나흘째인 6일 4명이 실종되고 주민 61명이 대피했다.

국민안전처는 이날 오전 6시 현재 호우에 따른 사망자는 없으나 전날 강원도 정선에서 승용차 추락으로 4명이 실종돼 수색하고 있다고 밝혔다.


국민안전처에 따르면 이재민과 주민 대피는 모두 24가구 61명으로 이들은 학교와 경로당 등에 마련된 임시 대피시설에 머물고 있다.

관련기사



강원 인제군 덕산천이 범람할 것으로 우려돼 전날 오후 7시 마을주민 14명이 인근 군부대로 대피했다. 울진 석회석 광산 인근 주민 201명은 전날 산사태 위험에 따라 일시 대피했다가 현재 귀가했다.

시설 피해는 가평 군도14호가 낙석으로 통제됐으며, 남원 산동면의 구 88고속도로에서 토사가 유출돼 서행하고 있다. 국민안전처는 연속 강우에 따른 산사태 취약지역을 특별관리하고 주민대피에 대한 구호활동을 지속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인용 국민안전처 장관은 이날 오전 9시 서울 영등포구 한강홍수통제소를 현장 점검할 예정이다.

한영일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