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스포츠 방송·연예

방탄소년단 여성혐오 논란 사과 "책임 크게 통감한다"

그룹 방탄소년단 측이 6일 공식 팬카페를 통해 여성 혐오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더팩트그룹 방탄소년단 측이 6일 공식 팬카페를 통해 여성 혐오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더팩트


방탄소년단 측이 여성 혐오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6일 그룹 방탄소년단의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는 공식 팬카페를 통해 “빅히트 엔터테인먼트와 방탄소년단 전원은, 방탄소년단의 가사와 SNS 콘텐츠로 인해 불편함을 느끼신 모든 분들과 팬 여러분들께 매우 죄송스럽게 생각하며, 이러한 지적 사항과 문제점을 앞으로의 창작 활동에 지속적으로 참고하고자 한다”라고 밝혔다.

이어 소속사는 “빅히트 엔터테인먼트와 방탄소년단은 2015년 말부터 방탄소년단 가사 내 여성혐오 논란이 있음을 인지하고, 가사를 다시 검토한 결과 내용 중 일부가 창작 의도와는 관계없이 여성 비하에 대한 오해의 소지가 있을 수 있고, 그로 인해 많은 분들에게 불편함을 야기할 수 있다는 점을 알게 됐다”고 전했다.


이어 “그동안 공식적인 입장을 표명하지 않았던 이유는 가장 적절한 시기에 올바른 방법을 통해 정확한 내용으로 진심 어린 피드백을 드리기 위해서였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또 “사회에서의 여성의 역할이나 가치를 남성적인 관점에서 정의내리는 것도 바람직하지 못할 수 있음을 알게 됐다”며 “방탄소년단의 콘텐츠 제작에 있어 좀 더 신중하지 못했던 점과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리게 된 점에 대한 책임을 크게 통감한다”고 사과의 말을 전했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2015년 말부터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을 기반으로 가사 내용에 여성 혐오가 깔려있다는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주현정인턴기자 hyunjeong1014@sedaily.com

주현정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