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스포츠 방송·연예

이진욱 고소인, 허위 고소 자백…“어떤 강제성도 없었다”

이진욱 고소인, 허위 고소 자백…“어떤 강제성도 없었다”이진욱 고소인, 허위 고소 자백…“어떤 강제성도 없었다”




배우 이진욱이 성폭행 혐의를 벗은 것으로 알려졌다.


26일 디스패치는 이진욱에게 성폭행 당했다고 주장한 A씨가 허위 고소를 인정해 이진욱이 성폭행 혐의를 벗었다고 보도했다.

디스패치에 따르면 강남수서경찰서는 A씨를 상대로 4번째 소환 조사를 벌였고 이 과정에서 A씨는 “이진욱과의 관계에서 그 어떤 강제성도 없었다”고 자백했다.


A씨는 지난 14일 오후 이진욱을 성폭행 혐의로 고소했다. 자신의 원룸에서 강간을 당했다고 주장하며 당일 입었던 속옷 및 상해진단서(전치2주)도 제출했다.

관련기사



수서경찰서 관계자는 ‘디스패치’에 “이진욱은 성폭행 혐의에서 벗어났다. A씨는 무고죄가 인정된다. 구속영장 청구를 검토중”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향후 A씨의 무고 동기를 추가로 수사한다. 금전적인 목적 등이 있는지 조사할 예정이다. 통신내역 등을 바탕으로 협력자(공범) 여부도 확인할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연합뉴스]

전종선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