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스포츠 방송·연예

‘정오의 희망곡’ 선우선, 고양이 언어 “말끝 올라가는 게 특징”

‘정오의 희망곡’ 선우선, 고양이 언어 “말끝 올라가는 게 특징”‘정오의 희망곡’ 선우선, 고양이 언어 “말끝 올라가는 게 특징”




배우 선우선이 MBC FM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에 출연해 고양이들을 사랑하는 집사의 모습을 공개했다.


선우선은 24일 방송된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에서 고양이 대화법을 설명하는 등 고양이를 아끼는 마음을 표현했다.

이날 방송에서 DJ 김신영은 “선우선 씨 목소리가 되게 낮지 않냐”며 “‘나 혼자 산다’에서 고양이들에게 인사할 때 놀랐다”고 말했다.


이에 선우선은 “고양이와 대화할 땐 목소리가 180도 바뀐다”며 “그게 고양이 언어다. 말끝의 억양이 올라가는 게 특징”이라고 고양이와 소통하는 방법을 언급했다.

관련기사



이어 “제일 싫은 게 고양이들이 아픈 거다. 마음이 안 좋다. 어떤 일이 일어날지 모르지 않냐”며 “최대한 예방은 하는데 경제적 사정이 좋을 때도 있고 안 좋을 때도 있다. 그때도 병원은 가야 된다. 청약 저축을 깨서라도 가야 된다”고 덧붙여 고양이들을 사랑하는 마음을 표현했다.

한편, 선우선은 MBC ‘나혼자 산다’에서 고양이 10마리와 함께 살고 있는 ‘고양이 엄마’로 출연하고 있다.

[사진=‘정오의 희망곡’ 방송화면 캡처]

장주영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