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스포츠 방송·연예

‘자기야’ 일라이, 결혼생활에 대한 고충 “스키장 가라고 해놓고 가니까 화내”

‘자기야’ 일라이, 결혼생활에 대한 고충  “스키장 가라고 해놓고 가니까 화내”‘자기야’ 일라이, 결혼생활에 대한 고충 “스키장 가라고 해놓고 가니까 화내”




‘자기야’에 출연한 가수 일라이가 결혼생활에 대한 고충을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

일라이는 지난 25일 방송된 SBS ‘자기야-백년손님’에 출연해 결혼 생활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방송에서 일라이는 “유키스 멤버들끼리 스키장에 가기로 했다”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이어 일라이는 “아내에게 가도 되냐고 물었더니 쿨하게 가라고 해서 신이 나 출발했다”라고 전했다.

하지만 일라이는 “스키장에 가고 있는데 ‘가란다고 진짜 가냐’고 화를 내는 아내의 전화를 받았다”라고 말했다.

[출처=SBS ‘자기야’ 방송화면 캡처]

김상민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