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정책

여름휴가기간 고속도로 교통량 2.8% 늘었다

日 평균 422만대··지리산 나들목 28.5%↑

전체 교통량은 부산권 나들목이 1위

올해 여름 휴가기간 고속도로 일평균 교통량이 1년 전보다 2.8%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경제DB올해 여름 휴가기간 고속도로 일평균 교통량이 1년 전보다 2.8%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경제DB




올해 여름 휴가기간 고속도로 일 평균 교통량이 1년 전보다 2.8%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교통부는 올해 하계 휴가기간(7.22~8.7, 17일간)의 고속도로 이용현황을 분석한 결과, 일 평균 교통량이 전년((7.24∼8.9, 17일간) 대비 2.8% 늘었다고 6일 밝혔다.


올해 하계 휴가기간 중 고속도로 교통량은 총 7,518만대, 일 평균 442만대를 기록했다. 주요 관광지 주변 나들목 중 교통량 증가가 눈에 띄는 곳은 지리산 나들목, 예천 나들목, 거창 나들목으로 각각 28.5%, 27.8%, 27.2% 증가했다. 지리산 나들목의 경우 지난해 12월 광주대구고속도로가 확장 개통하며 관광객의 이용량이 늘었다. 예천 나들목과 거창 나들목은 휴가기간 중에 개최된 곤충엑스포와 거창국제연극제 등의 영향을 받았다.

관련기사



전체 교통량 기준으로는 부산권 나들목(부산, 기장일광, 해운대)이 해운대해수욕장의 영향으로 222만대로 가장 많았다. 이어 다도해해상국립공원으로 가는 길목인 목포 나들목이 66만대로 집계됐다.

한편 교통정체 길이를 분석한 결과, 일평균 최대 정체 길이는 202km로 전년(239km) 대비 16% 감소했고 휴가철 주요노선인 영동선, 서해안선의 최대소요시간도 지난해보다 40분에서 1시간 정도 줄었다. 이밖에 휴가기간 동안 사망자수는 전년 대비 50%(12→6명) 감소하였고 사고 건수도 40%(15→9건) 줄었다.

국토부 관계자는 “하계휴가기간 고속도로 이용현황을 구체적으로 분석해 앞으로 특별교통대책에 반영할 예정”이라며 “이번 추석 연휴기간 중에도 국민들이 편안하고 안전하게 귀성, 귀경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세종=박홍용기자 prodigy@sedaily.com

박홍용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