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공기업

무보, 신재생에너지 개척기업에 2,200억 규모 금융지원

세계 최대규모인 299MW급 발전소 건설

삼성물산 EPC계약자로 참여

영국 바이오매스 발전소 조감도영국 바이오매스 발전소 조감도




한국무역보험공사(이하 무보)가 친환경·신재생 에너지시장을 개척하는 우리 해외건설·플랜트 기업을 위해 금융지원에 나섰다.

무보는 6일 영국의 ‘바이오매스(Biomass) 열병합 발전플랜트 프로젝트’에 총 1억5,000만 파운드(약 US 달러기준 2억) 규모의 중장기수출보험을 제공한다고 밝혔다. 한화 기준으로는 2,200억원 규모다.


이번 프로젝트는 친환경 연료인 우드펠릿(wood pellet)을 연료로 299MW급 발전소를 건설하는 세계 최대규모의 발전 사업이다. EPC계약자로는 삼성물산이 참여한다. 총 사업비는 8억6,000만 파운드이며 플랜트 건설비용 6억6,000만 파운드 중 삼성물산은 27%(1억7,000만파운드)를 이행하게 된다.

관련기사



무보 측은 이번 무역보험 지원이 선진국 신재생 에너지 프로젝트 진출을 준비 중인 우리 기업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환경규제로 ‘탈(脫) 석탄’의 시대가 도래한 상황에서 전 세계적인 친환경·신재생에너지 발전 프로젝트 발주확대가 예상되기 때문이다.

김영학 무보 사장은 “기후변화협약 등 지구온난화에 대한 국제공조가 강화됨에 따라 석탄화력발전 프로젝트 참여기업의 금융조달이 점차 어려워질 것으로 예상된다”며 “탈(脫)석탄·클린파워 트렌드에 따라 향후 발주가 증가할 친환경·고효율 에너지 프로젝트에 우리 발전·플랜트 수주기업들이 활발하게 참여할 수 있도록 무역보험공사가 수출금융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세종=박홍용기자 prodigy@sedaily.com

박홍용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