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경제·금융일반

[Book Review] 상대를 감동시키는 ‘킬러카드’ 가지면 어떤 환경에서도 비즈니스에 성공한다

전설이 파는 법 | 겐조 도루 지음/ 류두진 옮김/ 위즈덤하우스/ 13,000원



이 책은 출판 대국 일본에서 엄청난 성공신화를 쓰며 ‘출판의 전설’ 반열에 오른 저자가 쓴 살아 꿈틀대는 성공 비결이다. 저자는 현재 일본 굴지의 출판미디어그룹 겐토샤의 대표다. 그는 대학 졸업 후 작은 출판사에 입사해 신입 1년차부터 회사를 대표하는 베스트셀러를 만들어내는 대형사고를 친다. 일본 최대 출판그룹 가도카와에 재직할 때는 연간 매출 10위 아이템의 70%를 담당할 정도였다.


겐토샤 설립 후에는 21년간 21권의 밀리언셀러를 세상에 선보였다. 저자는 내가 가진 것 중에서 반드시 상대에게 이익을 선사할 수 있는 그 무언가를 ‘킬러 카드’라고 명명하고, 킬러 카드를 손에 쥐고 있는 사람만이 비즈니스 세계에서 성공할 수 있다고 충고한다. 아울러 킬러 카드를 쥐기 위해 기울여야 할 노력에 대해 설명하고, 상사나 부하가 불만을 늘어놓지 못하는 독보적인 존재가 되는 방법을 안내한다. “어떤 열악한 환경에서도 ‘반드시 팔리는 것들’은 존재한다”는 그의 말은 비즈니스맨들의 지친 영혼을 일깨우는 힘이 있다.

관련기사



서울경제 포춘코리아 편집부/김윤현 기자 unyon@hmgp.co.kr

김윤현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