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스포츠 방송·연예

‘삭발’ 김보성, “소아암 아이들을 위한 의리” 진정성↑

‘삭발’ 김보성, “소아암 아이들을 위한 의리” 진정성↑‘삭발’ 김보성, “소아암 아이들을 위한 의리” 진정성↑




‘의리’ 배우 김보성이 소아암 어린이를 돕기 위해 삭발을 감행했다.


김보성은 6일 오후 1시 서울 청담동 ROAD FC 오피셜 압구정짐에서 진행된 소아암 환자 돕기 김보성 ROAD FC 데뷔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김보성은 “굉장히 걱정을 많이 했었는데 생각보다 괜찮더라”며 삭발 소감을 밝혔다.

이어 김보성은 “학창시절에는 삭발을 하고 다녔는데, 성인이 된 후 이렇게 짧은 머리는 처음이다. 옛날보다 숱도 없어져서 걱정했는데 생각보다 흉하게 나오지 않은 것 같아 다행이다”며 호쾌한 면모를 보였다.


또한 그는 “소아암 아이들을 위한 의리”를 외치며 삭발에 임한 김보성은 “한 아이의 생명이라도 더 살리고 싶은 마음이다. 이 삭발식으로 내 진심이 많은 분들에게 전달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이어 “소아암 아이들을 위한 가발용 머리카락 기부를 위한 삭발이었다. 소아암 아이들은 치료하면서 머리를 자른다. 같은 마음을 느끼고 싶었다. 승리를 위한 의지를 다지기 위한 의미도 있다”고 설명을 덧붙였다.

한편, 김보성은 12월 10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리는 로드FC 대회에서 종합격투기 데뷔전을 가진다. 상대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김보성은 12월까지 지속적으로 소아암 환자 돕기를 위한 캠페인을 이어갈 예정이다.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장주영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