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경제동향

10월 기준금리 동결, 전문가 98%가 예측한 이유는 ‘가계부채’

10월 기준금리 동결, 전문가 98%가 예측한 이유는 ‘가계부채’10월 기준금리 동결, 전문가 98%가 예측한 이유는 ‘가계부채’


채권시장 전문가 98%가 10월 기준금리를 현 수준인 1.25%로 내다봤다.

채권보유 및 운용관련 종사자 200명을 대상으로 금융투자협회가 11일 설문조사한 결과 100명 중 98명이 “10월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동결할 것”이라 밝혔다. 지난달에는 96%가 금리동결을 이루었다.


이같은 결과에 대해 금투협은 “한국은행의 10월 수정경제전망 발표를 앞두고 성장둔화 우려 등이 금리인하 기대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으나 여전히 미 금리인상 가능성과 급증한 가계부채에 대한 우려 등이 금리인하에 부담으로 작용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미국이 금리를 인상한다면 국내 외국인투자자들이 비교적 금리가 낮은 우리나라에서 자금을 뺄 우려가 있다. 또한 기준금리를 낮추면 가계 대출이 더 늘어날 수 있기에 가계부채 문제가 더욱 심화될 예정이다. 따라서 국내 경기가 부진함에도 쉽게 기준금리를 낮출 수 없는 상황으로 전해졌다.

유럽중앙은행(ECB)의 테이퍼링 우려도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동결할 것으로 예측한 근거가 된다. 테이퍼링은 양적완화 정책의 규모를 점진적으로 축소해나가는 것을 의미하는 말로 ECB의 금리 인상을 시사하고 있다.

[사진=MBN 뉴스화면 캡처]

장주영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