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보험

한화생명, 국내 최대 핀테크센터 출범

63빌딩에 11개 스타트업 입주

법률·회계·세무 등 맞춤형 지원

차남규(가운데) 한화생명 사장이 12일 서울 여의도 63빌딩에서 열린 ‘드림플러스63 한화생명 핀테크센터’ 개소식에서 11개 입주 스타트업 대표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한화생명차남규(가운데) 한화생명 사장이 12일 서울 여의도 63빌딩에서 열린 ‘드림플러스63 한화생명 핀테크센터’ 개소식에서 11개 입주 스타트업 대표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한화생명




핀테크 스타트업을 지원하는 ‘드림플러스63 한화생명 핀테크센터’가 12일 서울 여의도 63빌딩에서 공식 출범했다. 한화생명 핀테크센터는 핀테크 스타트업에 사무공간 제공은 물론 해외 진출, 법률·회계·세무 등 맞춤형 지원을 제공하고 금융회사와 사업 제휴를 돕는 역할을 하게 된다.


한화생명 핀테크센터는 63빌딩 4층(3,074㎡) 전체 공간을 사용하는 국내 최대 규모의 핀테크센터다. 11개 스타트업이 사용하는 독립 사무공간은 물론 150명 이상이 참석 가능한 다목적 이벤트홀을 구비하고 있다. 또 대형 회의실과 다양한 규모의 소회의실, 휴게공간도 갖추고 있다.

관련기사



한화생명은 핀테크센터에 입주할 스타트업 선발을 위해 지난 7월 공개 모집 절차를 진행했다. 이후 사업 내용에 대한 검토와 면접 등의 단계를 거쳐 11개 스타트업을 최종 선발했다. 인텔리퀀트·㈜핀테크·위버플·레드벨벳벤처스·QARA·FMSoft·센티언스·센트비·핀다·센스톤·LuxRobo 등이 선정됐으며 이들의 사업 분야는 로보어드바이저·자산관리·금융상품중개·신용평가·보안 등이다.

차남규 한화생명 사장은 “핀테크 생태계 활성화는 물론 청년 창업 지원 및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는 게 목표”라며 “입주 스타트업들과 함께 금융 혁신의 새로운 흐름을 만들어나가겠다”고 말했다.

정영현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