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경제동향

한진해운 중국서 추가 가압류, 문제는 선원들 '최소인원이 의무적으로 배에 남아야'

법정관리로 운항에 차질을 빚던 한진해운 선박 대부분이 하역을 완료했지만 가압류는 또 늘어 선원들의 불안이 쉽게 해소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4일 해운업계에 따르면 전날 한진해운의 사선인 ‘한진 차이나호’가 중국 상해항에 접안해 하역을 끝낸 후 가압류된 것으로 알려졌다.


10억원가량의 터미널 이용료를 지급하지 못해 터미널 측에서 억류한 것.

이 배는 당초 하역을 마치고서 부산항에 입항할 예정이었으나 현재 상해항 외항에 정박해 있던 상태.

이로써 가압류된 한진해운 선박은 한진 차이나호를 비롯해 한진 로마호, 한진 스칼렛호, 한진 샤먼호, 한진 네덜란드호 등 총 5척으로 증가했다.

한진 로마호는 한진해운이 법정관리를 신청할 때쯤인 8월 싱가포르항에서, 한진 스칼렛호는 9월 캐나다 프린스루퍼트항에서 각각 용선료와 터미널 이용료를 밀리는 바람에 억류된 것으로 전해졌다.

한진 샤먼호와 한진 네덜란드호는 지난달 국내에서 가압류된 선박.

창원지법은 밀린 연료대금을 받지 못한 해외 연료유통회사가 두 선박을 대상으로 제기한 선박임의경매 신청을 받아들인다고 밝혔다.

이들 선박은 모두 짐을 내린 상태여서 하역 작업에 차질이 생기지는 않았지만 문제는 선원들.


선박이 가압류되면 압류지의 항만국 통제에 따라 선박 유지를 위한 최소인원(6∼12명)이 의무적으로 배에 남아야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건강상 문제 등 특별한 이유가 있으면 항만당국의 허가를 받아 배에서 내릴 수 있지만 그렇지 않고서는 이동이 불가능하다.

특히 해외에 가압류된 선박은 선원들의 밀입국을 우려해 그 나라 항만당국이 통제를 더욱 강화한다.

선원 교대가 이뤄지고는 있지만 회사가 법정관리에 들어간 상태에서 대체 선원을 투입하는 일은 쉬운 것이 아니다.

한진 로마호와 한진 스칼렛호, 한진 차이나호는 미수금을 내면 가압류를 풀 수 있으나 자금 마련이 녹록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국내에 억류된 선박 2척은 임의경매 집행 여부에 관한 2심 판결이 나오는 내년 초에야 운명이 결정될 예정이다. 이들 선박 5척의 총 승선원은 95명.

가압류와 상관없이 육지를 밟지 못하고 해상에 떠 있는 선박도 아직 남아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서류상으로는 선주에게 반선됐지만 해당 선주가 배를 운용할 처지가 못돼 그대로 바다 위에 내버려둔 경우. 이런 상태인 선원은 332명이다.

정부는 장기간 표류하는 선원들을 위해 생필품을 주기적으로 보급하고 직통 연락망을 통해 건강상태를 확인하고 있다. 그러나 선원들이 가장 괴로운 것은 미래에 대한 불안감.

최근 한진 셔먼호 선상에서 취재진과 만난 이등항해사 이성윤(27)씨는 “배는 움직여야 하는데 멈춰선 배에서 미래마저 불투명해 너무 우울하다. 선장이 되는 꿈을 이루고 배를 계속 탈 수 있을지 모르겠다”고 밝혔다.

장주영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