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경제동향

60세 이상 비정규직 10년새 2.4배 증가

20~40대는 모두 줄어

60세 이상 비정규직 근로자가 지난 10년 동안 2배 이상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6일 통계청에 따르면 올 8월 기준 60세 이상 비정규직은 146만8,000명으로 전체 연령대(644만4,000명) 중 가장 많은 22.8%를 차지했다. 10년 전인 2006년 8월의 61만1,000명과 비교하면 2.4배나 증가한 것이다. 50대 비정규직은 138만2,000명(21.5%)으로 두 번째로 많았으며 같은 기간 1.6배나 늘어났다.


반면 같은 기간 20~40대 비정규직은 모두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30대 비정규직은 138만5,000명에서 99만4,000명으로 30% 가까이 줄었다. 20대 비정규직은 114만1,000명에서 112만9,000명으로, 40대는 132만5,000명에서 127만7,000명으로 소폭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관련기사



10년간 전체 비정규직은 545만7,000명에서 644만4,000명으로 약 100만명 늘어났는데 결국 이는 모두 중장년층의 비정규직 증가가 견인했다는 뜻이다.

비정규직은 더 많은 중장년 계층에 더 많은 일자리를 나눠줄 수 있다는 점에서 긍정적인 측면이 있다. 실제 이 기간 60대 고용률은 38.4%에서 41.1%로, 50대 고용률은 68.5%에서 74.7%로 호전되는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고령화가 빠르게 진행되는 한국의 현실을 고려하면 비정규직과 함께 안정적인 일자리도 균형 있게 제공돼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된다.

/세종=김정곤기자 mckids@sedaily.com

김정곤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