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스포츠 방송·연예

‘세상에 이런 일이’ 다리에 혹 달린 사나이, 안타까운 육종암 투병 사연

‘세상에 이런 일이’ 다리에 혹 달린 사나이, 안타까운 육종암 투병 사연‘세상에 이런 일이’ 다리에 혹 달린 사나이, 안타까운 육종암 투병 사연




‘세상에 이런 일이’ 다리에 혹을 달고 다니는 남자의 사연이 공개됐다.


17일 방송된 SBS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 일이’에서는 육종암에 걸린 전진옥(34세) 씨의 사연이 공개됐다.

최근 제작진 앞으로 충격적인 사진 한 장에는 왼쪽 다리가 상상을 초월할 정도로 부풀어 올라 있는 한 남자의 모습이 담겨 있었다.


이에 제작진은 주인공을 수소문 끝에 만났다.

관련기사



5년 전부터 생겼다는 왼쪽 종아리의 혹은 단단하게 팽창된 상태에 곧 터질 것 같이 뜨겁기까지 하다. 오른쪽 다리와 비교해서 2도 이상 차이가 날 정도라고 한다. 때문에 걷는 것조차 힘이 든다고. 4년 전 찾아간 병원에서 진단 받은 병명은 육종암, 희귀성 암이라고 한다.

치료를 하기 위해선 절단밖에 방법이 없다는데, 진옥 씨는 절단이라는 선택의 기로 앞에 여러 번 부딪힐 수밖에 없었다. 절단하느니 그냥 죽는 것이 낫겠다는 생각에 두 번이나 수술대에서 도망쳐 나오기도 했다. 결국 그가 선택한 길은 다리를 절단하지 않고 자신의 꿈인 정비사가 되는 것이었다.

[사진=SBS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 일이’ 방송화면캡처]

전종선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