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기업

[서울경제TV] 아모레퍼시픽, 화장품업계 최초 2억 달러 수출의 탑

아모레퍼시픽은 5일 제53회 무역의 날 기념식에서 국내 화장품 기업 최초로 2억 달러 수출의 탑을 수상했다고 이날 밝혔다. 이는 지난 2013년 1억 달러 수출의 탑을 수상한 후 3년 만이다.

한국무역협회가 주최하고 산업통상자원부가 후원하는 무역의 날은 일정 기준 이상의 수출 실적을 올린 업체를 대상으로 수출의 탑을 수여하는 행사다.


㈜아모레퍼시픽의 최근 1년 수출액(2015년 6월~2016년 5월 기준)은 총 2억8,495만 달러로, 전년(1억9,710만 달러)보다 45% 증가했다. 아모레퍼시픽의 해외 화장품 사업은 지난해 설화수, 라네즈, 마몽드, 이니스프리, 에뛰드 등의 브랜드가 중국 등 아시아와 북미 지역에서 크게 성장하면서 전년보다 44% 성장한 1조2,573억 원을 달성했다.

관련기사



아모레퍼시픽의 강병영 아시안뷰티연구소장은 이번 기념식에서 기술력 증진과 혁신제품 개발로 한국 화장품 산업의 위상을 끌어올린 공을 인정받아 대통령 표창을 받는다. 강 소장은 “아모레퍼시픽은 아시아의 진정한 아름다움과 가치를 발굴하고 세상과 소통하기 위한 노력을 이어 왔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혁신으로 국내 화장품 업계의 경쟁력을 높이고 수출 진흥에 기여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강병영 아모레퍼시픽 아시안뷰티연구소장이 5일 제53회 무역의 날 기념식에서 2억 달러 수출의 탑을 수상하고 있다. /사진제공=아모레퍼시픽강병영 아모레퍼시픽 아시안뷰티연구소장이 5일 제53회 무역의 날 기념식에서 2억 달러 수출의 탑을 수상하고 있다. /사진제공=아모레퍼시픽


이보경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